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공릉동 도깨비시장 _ 점순이 호떡 (수수호떡, 수수부끄미)

일상정보

by 아웃룩 아웃룩1000 2019. 10. 13. 18:00

본문

반응형

경춘선숲길 탐방하다가 허기가 느껴지신다면 공릉동 도깨비시장 점순이호떡집에서

수수호떡과 수수부끄미 드시고 가세요.

 

오늘은 경춘선숲길 탐방중에 만난 공릉동 도깨비시장 

점순이호떡(수수호떡, 수수부끄미) 소개할게요. 

 

[아래사진]이 녹천중학교 인근 경춘선숲길 시작점입니다.

경춘선숲길 시작점(녹천중학교 인근)

경춘선숲길은 [아래사진]과 같이 철길이 살아 있습니다. 이런 길을 자연과 함께 걷고 또 걷습니다.

이렇게 걷다보면 배가 출출해지기 시작합니다.

그때쯤 반갑게도 공릉동 도깨비시장이 눈에 보입니다. 이 시장은 경춘선숲길에서 아주 잘 보이더군요. 잔치국수나 하나 먹어볼까 시장 안으로 들어갑니다.  

시장을 이리저리 구경하는데 [아래사진]과 같이 "수수호떡"과 "수수부꾸미"를 파는 "점순이호떡" 가게가 보입니다.

"수수호떡" 주문하다 갑자기 "수수부끄미"도 먹어 보고 싶어 함께 주문합니다.

수수호떡과 수수부끄미의 차이점은 일단 가격차가 큽니다. 수수호떡은 개당 1,000원, 수수부끄미는 호떡보다 2.5배가 더 비싼 2,500원입니다. 그리고 속에 들어가는 재료는 "호떡은 씨앗이 들어간 꿀, 수수부끄미는 팥이다."라고 사장님이 알려주더군요. 마지막으로 크기는 수수부끄미는 호떡의 2배 정도 되어 보입니다. 

[아래사진]은 수수호떡을 기름에 지지는 사진입니다.

기름에 지지고 있는 수수호떡

완성된 수수호떡입니다. 먹음직스럽게 생겼지요.

완성된 수수호떡

[아래사진]은 수수부끄미입니다. 사진으로 봐선 수수호떡과 별차이가 없어 보이이지요. 그런데 종이봉투에 넣어 보니 수수호떡은 준비된 봉투에 쏙 들어가나 이것은 봉투가 좁더군요...

수수부끄미

수수호떡 1, 수수부끄미 1개를 사들고 경춘선숲길로 다시 나갑니다. 그래서 한적한 벤치에 앉아 배고픔을 해결합니다. 혼자서 이것을 먹고 있는 제가 봐도 좀 처량해 보였지만 이 식감을 그것을 보완해 주었습니다.

수수호떡

수수호떡에는 씨앗이 들어간 꿀이 보입니다.

수수호떡에 들어간 꿀

이건 수수부끄미로 속에는 꿀이 아니라 팥이 들어갑니다.

이제

수수호떡과 수수부끄미 차이점에 대해 아셨지요? 

벤치에서 물과 함께 각각 1개씩 먹어주니 배가 아주 든든하더군요. 그런데 역시나 기름에 지진 떡이다 보니 속이 니글니글 하더군요. 그 느낌 아시지요? "커피와 함께 하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자 이제 배를 채웠으니 또 걸어봐야지요?

수수호떡과 수수부끄미의 니글니글한 맛도 경춘선숲길 종점에 오니 다 소화가 되더군요. ㅋㅋㅋ

경춘선숲길 시작점에서 종점을 향해 걷다보면 다양한 카페와 식당들이 코를 자극하면서 걷는이를 유혹합니다. 참고 또 참고 또 참으셔서 일단 공릉동 도깨비시장까지 오세요. 이곳에 오면 이것 말고도 맛있는 칼국수 집도 있다고 하니까 꼭 성공하시기 바래요.

그런데 쉽지 않을 거예요..ㅋㅋㅋㅋ

728x9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