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지하철4호선 미아사거리역 청춘언덕 등 탐방

일상정보

by 아웃룩 아웃룩1000 2019. 8. 1. 13:44

본문

반응형

지난달 25일에 서울교통공사는 "1985년 개통된 4호선 미아사거리역이 34년 만에 새 모습으로 바뀌었다."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했어요. 그래서 이 역이 어떻게 얼마나 변했는지 보기 위해 다녀왔습니다. 

미아사거리역

이 역 리모델링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역 인근에 초・중・고등학교가 밀집되어 젊은이들이 많이 왕래하는 특징을 살려 미아사거리역을 ‘청춘’을 주제로 한 테마역사로 꾸몄다."라고 하는데요. 역사 내부는 크게 청춘언덕, 커뮤니티 공간, 갤러리 박스 등 세 공간으로 구분되더군요.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 역은 백화점 등 주요 상업시설이 인접해 일평균 4만 4천여명(2019년 상반기 기준)이 이용하는 강북 지역의 중심역이며, 추후 경전철 동북선과 만나는 환승역으로 계획되어 있다고 하네요.

먼저, 청춘언덕입니다.

이곳은 넓은 언덕을 뜻하는 지명 미아(彌阿)에 맞춰 금속 재질의 계단을 유기적으로 배치, 이용객들이 앉아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더군요. 휴대폰 충전기 등 간단한 편의 설비가 마련되어 있으며, 계단 앞 광장에서 이벤트 등을 개최할 수도 있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이용객들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있네요. 저도 앉아서 스마트폰 가지고 놀다 왔습니다.

청춘언덕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위한 충전 콘센트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휴대폰충전을 위한 전기콘센트

그런데 이곳에는 "신발을 신고 올라가지 말아 주세요" 등 몇 가지 주의사항이 있더군요. 자세한 사항은 아래 사진 참고하세요.

청춘언덕이용시 주의사항

다음은 커뮤니티공간인 "청춘톡(Talk)톡" 입니다.
커뮤니티 공간은 지역 주민들이 모여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방으로, 약 6~7명이 이용할 수 있는 크기입니다. 이름은 "이야기를 나누는 곳이라는 의미로 ‘청춘톡(Talk)톡’이란 이름이 붙였다."라고 하는데요.

청춘톡톡 외부

"외부 공간과 분리되어 방해 없이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라고 하는데요. 제가 갔을 때는 아래 사진처럼 문이 잠겨 있더군요. 

잠겨있는 출입문

다음은 갤러리 박스입니다.

벽면 갤러리는 [아래 사진]과 같이 되어 있던데요. 전시된 작품은 없었습니다.  

갤러리박스

아래 사진은 역사 내부 전경입니다.

바다 타일 등을 보니 교체된지 얼마 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었네요.

역사내부 전경

<미아(彌阿)>라는 지명이 "넓은 언덕"을 의미한다는 것을 이번 탐방을 통해 처음 알았네요. 그리고 청춘언덕에서 70대의 어떤 이용자는 "잘해놨네... 돈 많이 들었겠네." 하면서 좋아하는 모습을 목격했네요. 쉴 공간이 마련되어 탐방객인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